눈의 시

2020-12-31T19:36:54+09:002020-12-29|

눈의 시   아주라 다고스티노 글, 에스테파니아 브라보 그림, 정원정·박서영 옮김         겨울 속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“이제 곧 눈이 내릴 거야”   차고 흰 공기 속에 존재하는 작은 온기를 담아낸 한겨울의 신비롭고 아름다운 시 그림책     책장을 넘기면 흰토끼를 따라 신비로운 스노볼 속으로 빠져든다. 눈이 가득 쌓인 그곳엔 겨울 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