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틈새인간 표류기] 여행하는 고양이 책

2020-09-07T21:15:16+09:002020-09-6|

글 슈사장 김미정(슈뢰딩거)   “당신 나라의 고양이 책을 가져다주세요. 그러면 저희가 준비한 작은 선물을 드립니다.”   2015년 8월부터 2017년 9월까지 동묘앞역 근처 한옥에서 에어비앤비를 운영했다. 작은 마당과 서까래가 그대로 드러난 서재, 네 개의 방이 있는 그 집은 나와 남집사, 고양이 두 마리가 살고도 방이 남았기 때문이다.   에어비앤비 소개 페이지에 별 기대 없이 적어둔 이 짧은 문장은 예 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