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bout sewmew

이 저자는 아직 상세 내용을 기재하지 않았습니다.
So far sewmew has created 330 blog entries.

일본의 고양이 책방에서 보물을 발견하다

2019-08-31T21:43:21+09:002019-06-21|

책 만드는 일을 한다,고 하면 맨 처음 생각나는 게 무엇인가요? 두툼하게 출력된 원고를 펼쳐놓고 빨간 펜을 들고 신경질적으로 줄을 그으며 교정을 보고 있는 모습, 이때 편집자는 왠지 안경을 쓰고 있어야만 할 것 같죠, 아니면 크고 작은 각종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동분서주 뛰어다니는 모습, 그 바쁜 와중에도 왠지 대중교통으로 이동하고 있을 듯하죠, 혹은 방황하는 작가의 고민 상담을 위해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하 ...

작품 너머를 보는 일 – <섬 위의 주먹> 브로콜리숲 역자 북토크 후기

2020-02-05T19:01:07+09:002019-06-21|

그림 속을 걷고 있는 게 아닐까 싶을 만큼 하늘은 파랗고 초록들은 저마다의 모양으로 빛나던 날, 초록으로 가득한 책 <섬 위의 주먹>의 첫 북토크가 수원 행궁의 골목책방 브로콜리 숲에서 열렸습니다.   작은 골목길 2층에 자리한 책방은 여러 모양으로 난 창들과 가지런하고도 촘촘히 놓인 책들로 숲을 이룬 곳이었어요. 다녀본 서점 중에서도 손에 꼽을 만큼 좋았답니다. 수원에 사시는 분들 ...

[월간 소묘] 여름 안에 – 유월의 소묘

2020-02-05T19:30:01+09:002019-06-9|

Summer Knows     Joaquín Sorolla <La bata rosa>(The Pink Robe) 1916     하얀 하늘 아래 세상은 비현실적으로 곳곳이 반짝일 것이고, 늘 그랬듯이 도덕성은 더위 속에 녹아 버릴 것이다. 우리는 밖에서 저녁을 먹을 것이고 나는 놀라울 정도로 가볍게, 이 하얀 뮬을 신고 정원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내려와서, 전축의 ...

[월간 소묘] 2019년 유월의 편지 – 여름 안에

2020-02-05T19:01:15+09:002019-06-1|

월간 소묘 2019년 유월 첫 편지 여름 안에 “사진에는 항상 시선을 붙잡는 디테일이 있다. 다른 것들보다 마음을 더 동요시키는 디테일, ... 바로 눈부시게 하얀 뮬 한 켤레. 한쪽이 다른 한쪽 뒤를 따라 걷는 것 같다. 어느 저녁, 정원에서 식사를 했다. 그것이 계단을 내려오던 모습을 떠올린다. 우리들의 여름 풀밭 위의 저녁 식사를 위한.” -아니 에르노『사진의 용도』 하얀 뮬, 분홍빛 로브. 여름 풀밭 ...

모두가 꿈꾸는 초록의 정원 <섬 위의 주먹>

2019-08-27T23:14:41+09:002019-05-28|

  벌써 여름이에요. 햇볕이 뜨거워진 만큼 초록이 짙어지고 있어요. 추위에 웅크리다 지쳐갈 때쯤 찾아온 연두색 봄을 반가운 마음으로 맞이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, 어느새 여름이 성큼 다가왔네요.   출근길에, 퇴근길에 혹은 산책길에 어떤 초록을 보고 계신가요? 그 초록은 충분히 아름다운가요? 행여 무채색 도시의 공간에서 지쳐가고 있지는 않은가요?   때론 아름다운 그림 한 점이 일상을 ...

[월간 소묘] 아주 작은 세계 – 오월의 소묘

2020-02-05T19:30:17+09:002019-05-5|

  안녕하세요. 소묘입니다. 월간 소묘로 인사드린 지 어느덧 일 년이 되었어요. 첫 월간 소묘를 떠올리며 열두 번째 소식 전합니다.     아주 작은 세계 - little by little         오월의 소묘는 '아주 작은 세계'입니다. 다정한 세계에서 안온히 지내다 갑자기 큰 세계로 내던져진 기분이 들 때, 어디론가 열심히 향해가는데 그 ...

[월간 소묘] 2019년 5월의 편지 – 아주 작은 세계

2020-02-05T19:01:27+09:002019-05-1|

월간 소묘 2019년 5월 첫 편지 아주 작은 세계 “이름을 알지 못하는 커다란 나무가 창밖에서 나를 바라본다. 새들이 각기 다른 소리로 끊임없이 지저귄다. 사람들이 왜 나무를, 새들을, 꽃을, …자연을 가까이 두려 하는지 알 것 같은 기분이다. 무척 자연스러운 기분이 든다.” -한수희 『무리하지 않는 선에서』 작고 낡은 집의 큰 창으로 드는 오월의 아름다움이 분주한 마음에 쉼표가 되어줍니다. 월간 소묘 1주 ...

섬 위의 주먹

2022-02-04T17:24:45+09:002019-04-29|

전 세계 그림책 작가들이 사랑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비올레타 로피즈의 국내 첫 번역본   섬 위의 주먹 Les poings sur les îles   ​엘리즈 퐁트나유 글, 비올레타 로피즈 그림 정원정/박서영 옮김, 이경신 감수         푸르른 계절에 만나는 가장 아름답고 풍요로운 초록의 정원 <뉴욕타임스> 올해의 일러스트북 수상 작가 비올레 ...

[월간 소묘] 따듯한 시도 – 사월의 소묘 & 정기구독

2020-02-05T19:30:27+09:002019-04-3|

  안녕하세요. 소묘입니다. 월간 소묘로 인사드려요. 사월의 소묘 신청과 함께 3/4/8개월 정기구독도 오픈합니다. 기존 구독자 분들, 새롭게 만나게 될 분들 모두 반가워요 :)         사월의 소묘 찬찬히 소개할게요.     따뜻한 시도 - Begin Again   사월의 소묘는 '따뜻한 시도'입니다. 저에겐 각별한 사월, 새롭게 ...

[월간 소묘] 2019년 4월의 편지 – 따뜻한 시도

2020-02-05T19:01:45+09:002019-04-1|

월간 소묘 2019년 4월 첫 편지 따뜻한 시도 사월은 설레고 슬프고 들뜨고 잠기곤 합니다. ‘경계를 허물고 반복을 뒤엎는 작은 변화를 일상에서 시도하는 것’, ‘쉽게 변하지도 않겠지만, 다음 걸음 정도는 내디딜 수 있을 거라고 믿어보는 것’, 그리하여 ‘함께 걷는 걸음, 함께 부르는 노래가 되어 일상의 작은 변화들이 계속 이어지면 그토록 의심스럽던 믿음이 조금씩 더 단단해’질 거라고 말하는 이내 작가의 목소 ...

Go to Top